[부산일보] 김무성, 국가가 먼저… 새로운 보수 만들겠다

img5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가 23일 대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차기 유력주자이면서 부산·울산·경남(PK) 정치권의 사실상 유일한 새누리당 대선후보였던 그의 불출마 선언은 '상당한 충격'으로 받아들여졌다.

 

먼저 김무성 전 대표에게 "대선 불출마를 선언한 진짜 이유는 뭔가"고 물었다.

그는 "기자회견문 그대로"라고 했다. 김무성 전 대표는 이날 오전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박근혜 정부 출범에 일익을 담당했던 사람으로서, 직전 당 대표로서 국가적 혼란에 책임을 통감한다"면서 "제 정치 인생의 마지막 꿈이었던 대선 출마의 꿈을 접고자 한다"고 말했다.

 

김무성 전 대표는 이어"보수는 책임을 질 줄 알아야 한다. 그런데 책임지는 사람이 없다"'선국후당(先國後黨) 선당후사(先黨後私)'강조했다. '당보다 국가가 먼저고, 개인보다 당이 앞선다'는 의미다. 그러면서 "당을 살려야 하는데"라며 새누리당 내분에 대한 아쉬움을 토로했다.

 

김무성 전 대표는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의 거취에 대해 "이 대표는 사퇴를 안 할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 "(박 대통령) 탄핵안을 먼저 성사시켜 놓고, 국민들의 반응을 본 뒤 다음 단계로 가야 한다"고 말했다. 자신이 직접 이 대표 퇴진을 주도하겠다는 의미가 담겼다.

 

김무성 전 대표는 "새로운 보수를 만들고 또 국민에 대한 책임을 지는 그런 의미에서 당내에서 탄핵 발의에 앞장서기로 했다"고 밝혔다. "당내에서 탄핵에 동참할 의원들이 있나"라고 묻자 "충분하다"는 답이 돌아왔다.

 

김무성 전 대표는 부산시민들에게 대선 불출마에 대한 미안한 마음을 표했다. 그는 "나 개인보다 국가가 우선이라는 생각이 들었다""에 못지않게 정치의 중심 역할을 하면서 부산시민들에게 보답하겠다"고 했다.


[부산일보]

icon1 icon2 icon3 icon4 icon4

btn_prev btn_next
  • img5

123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