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PK 대권 주자에 부산의 미래를 묻다, 김무성 "격차해소 최우선"

img5


-4·13 총선에서 나타난 부울경의 '변화'를 어떻게 평가하는가.

 

그동안 새누리당의 노력과 민심 얻기가 성공하지 못했다는 것을 뜻한다. 내년 대선에서는 속단하기는 어렵지만, 새누리당이 더욱 노력해야 한다는 사실은 명확하다.

 

-부산을 제2의 도시 혹은 대한민국 해양수도라고 한다. 동의하는가.

 

당연한 사실이고 누구도 부인할 수 없을 것이다.

 

-부울경 경제위기의 원인과 해법은 무엇인가.

 

정부의 해운업에 대한 확고한 회생의지를 바탕으로 수출입 기업, 해운선사, 조선소, 금융기관 등의 상생을 위한 유기적인 협업체제가 필요하다. 수출입 기업의 국적선사 이용과 해운사의 국내 조선소 발주, 금융기관의 충분한 지원이 뒷받침되는 선순환 구조가 마련되면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정부는 조선업의 뿌리라고 할 수 있는 기자재 하청업체들의 경영위기 극복을 위한 지원도 마련해야 한다.

 

-해양수도, 금융도시에 집중되는 부산의 미래전략을 어떻게 보는가.

 

해양, 금융과 함께 부산의 미래발전 축으로 문화관광을 더하고자 한다. 부산은 페스티벌의 도시가 되어야 할 것이다. 김해신공항과 항만 등 뛰어난 물류 인프라와 수출에 유리한 지역적 여건을 활용해 '첨단산업을 유치한 물류중심 도시'로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 정부의 연구개발 투자액을 현재보다 배 이상 끌어오는 것도 필요하다.

 

-부산의 미래발전 전략 수립을 위해 핵심적으로 고려돼야 할 요소는 무엇인가.

 

천혜의 자연조건인 '해양성'이 중심이 되어야 한다. 부산은 동아시아의 물류허브와 대한민국의 해양수도로서 하드웨어를 잘 갖추고 있다. 물류와 신기술이 결합한 최첨단 스마트시티로 발전시켜야 한다. 고령화·저출산에 대비해 출산·교육·보육 등에 세밀하고 적극적인 지원책 마련이 필요하다.

 

-한국과 부산의 미래를 위해 꼭 필요한 부분은 무엇인가.

 

격차 해소를 최우선시해야 한다. 경제 양극화로도 얘기되는데, 경제의 양극화는 결국 정치의 양극화로 이어지고, 국민 갈등과 분열을 심화시켜 나라를 더욱 어렵게 만든다. 이러한 격차 해소는 한국의 문제이자 부산의 문제이기도 하다. 

[국제신문]

icon1 icon2 icon3 icon4 icon4

btn_prev btn_next
  • img5

1234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