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광주든 여수든 어디든 출마, 계란 맞아도 文정권 심판 외치겠다"

img5

"험지로 나가 떨어지는 게 통합신당에 도움 된다면 출마"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은 7일 "야권 통합이 이뤄지면 광주, 여수 어느 곳이든 당이 요구하는 곳에 출마하겠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가진 본지 인터뷰에서 "불출마 선언을 했지만 험지에 출마해서 떨어지는 게 통합된 신당에 도움되는 길이라고 하면 얼마든지 받아들일 것"이라고 했다. 이어 "계란을 맞더라도 호남에서 '나라 망치고 있는 문재인 정권 심판'을 외칠 각오가 돼있다"고 했다.

김 의원은 야권 통합과 관련, "너무 시간을 끌고 있어 답답한데 다음 주 초까지 결론을 내지 못하면 국민들 마음이 전부 돌아설 것"이라고 했다. 그는 "사회주의로 변해가는 나라를 구하기 위해서는 황교안 대표와 유승민 의원의 개인 철학과 자존심을 따질 게 아니라 '닥치고 통합'을 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여권은 한 몸인데 야권은 갈라진 상태로 선거를 치르면 어떻게 이길 수 있겠느냐"고 했다.

김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선 "'우파 세력은 나 때문에 분열해 싸우지 말고 하나로 뭉쳐서 문재인 정권과 싸워달라'는 옥중(獄中) 메시지를 내주면 모든 게 해결될 수 있다"며 "박 전 대통령의 애국심을 믿는다"고 했다. 당내 친박(親朴) 진영을 겨냥해선 "지난 정권의 탄핵과 몰락에 대해서 나처럼 그들도 책임을 져야 한다"며 "대표적인 친박 의원들은 이제라도 불출마 선언을 해야 한다"고 했다.

홍준표 전 대표와 김태호 전 의원 등 당내 중진들이 험지 대신 고향 출마를 고집하는 데 대해선 "당을 위한 결단을 해야 한다"며 "공천을 못 받아 무소속으로 출마하면 해당 지역 주민들이 올바른 판단을 해서 당선이 안 될 것"이라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선 "반독재 투쟁을 했다는 사람이 지금은 국민을 속이는 독재를 하고 있다"며 "선거를 치르는 국무총리, 행정안전부 장관, 법무부 장관이 여당 현역 의원인 상황부터 말이 안 되는데 이 사람들부터 탈당시켜야 한다"고 했다.


icon1 icon2 icon3 icon4 icon4

btn_prev btn_next
  • img5

12345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