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文대통령 제지하려면 과거 거론 말고 우파 힘 합쳐야"

img5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은 7일 "문재인 대통령이 국정을 잘못 이끌어가고 있는데, 이를 제지하기 위해서는 선거를 이겨야 한다"며 "선거에 이기기 위해서는 보수우파가 단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바른미래당 정병국 의원이 주최한 토론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며 "우리가 선거에 졌기 때문에 어려움을 겪고 있고, 현재 철저한 진영 논리에 빠져서 아무 것도 못하고 있다. 선거를 앞두고 우리가 화해하고 용서하고 합쳐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바른미래당과 황교안 전 국무총리 등 원외 보수 인사까지 다 통합 대상이냐는 질문에 "우파가 분열되면 목적 달성이 안 되지 않느냐. 자기 성찰, 자기 희생을 통해 모두 합쳐야 한다"고 했다.

김 의원은 차기 전당대회와 관련해 "선거(재보선)를 앞두고 (통합을) 해야 하기 때문에, 전당대회를 우파 통합을 할 수 있는 계기로 만드는 게 가장 좋다"고 했다. 김 의원은 당 지도체제와 관련해서도 "현재 우파가 제일 중요한 것은 단합해야 한다는 것인데, 단합을 위해서는 단일지도체제보다 집단지도체제가 더 낫지 않겠느냐"고 했다. 자신의 전당대회 출마설에 대해서는 "전혀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만 말했다.

김 의원은 다시 내홍 조짐을 보이는 당 상황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현재 한국당은 김병준 혁신비대위 체제, 전당대회 등을 둘러싸고 계파 간, 주요 인물 간 갈등이 불거지는 양상이다. 특히 일부 친박계(잔류파) 의원들은 최근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한 당의 입장을 재정립해야 한다는 주장을 한 바 있다. 또 친박계와 비박계(복당파)는 서로가 당의 주요 직책을 맡아서는 안 된다고 하고 있다.

김 의원은 "우리가 미래를 얘기해야 되는데 자꾸 과거를 들먹이면서 서로 간의 마음을 상하게 하는 발언은 자제해야 한다"며 "저도 할 말이 많지만 그게 당의 단합에 도움이 되지 않다고 판단해 묵언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김 의원은 최근 최병길 비대위원이 자신을 포함한 복당파와 친박계는 전당대회에 나오면 안 된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에 대해서는 "일반 의원들은 그런 발언을 할 수 있지만, 비대위원이 그런 발언을 하는 것은 조금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김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해 재평가를 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탄핵은 불가피한 선택이었다"며 "지금 와서 ‘탄핵 때문에 모든 게 다 이렇게 됐다’고 하는 것은 옳지 못하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당시 국정은 마비돼있고 북한에선 핵실험을 하고 광화문에선 수십만명이 촛불 시위를 했는데, 이때 광장의 분노가 폭발했으면 어땠겠느냐"며 "광장의 분노를 법 테두리(탄핵 심판)로 끌어들인 게 당연했던 것"이라고 했다.

icon1 icon2 icon3 icon4 icon4

btn_prev btn_next
  • img5

12345